공화당, 중간선거 접전지서 우편투표 관련 줄소송

(앵커)
공화당이 중간선거 접전지마다 우편투표를 놓고 잇따라 소송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중간선거를 하루 앞둔7일 기준 펜실베이니아주와 미시간 그리고 위스콘신 주 등 최소 3곳의 격전지에서 공화당이 수천 표에 달하는 우편투표 결과를 무효로 만들기 위한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기자)
실제 펜실베이니아주에서는 공화당 전국선거위원회와 주 대법원이 봉투에 투표날짜를 기입하지 않은 우편투표는 개표하지 않기로 합의했습니다.
이에 따라 수천 장의 표가 무효 처리될 예정이며, 이는 박빙 승부에서 결과를 뒤바꿀 수 있는 규모라고 WP는 분석했습니다.
CNN도 펜실베이니아 최대 도시인 필라델피아 선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3천 표 이상의 우편 투표가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는 이유로 무효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워싱턴포스트는 일부 주법에 근거가 있다 하더라도사소한 실수로 유권자의 투표권을 박탈하거나 투표 무효 시도는 연방법에 위배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SHARE POST: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