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이 남자친구니?”…. 여전한 아시안혐오 범죄

(앵커)
캘리포니아에서 또 인종차별 혐오 범죄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식당에서 식사를 하던 한인에게 한 남성 다가와 느닷없이 모욕적인 말을 퍼부은 건데, 영상을 찍고 있던 한인들의 카메라엔 당시의 상황이 생생하게 녹화됐습니다. 김상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캘리포니아의 한 패스트푸드점에서 지난 24일 한국인 2명이 인종 차별 발언을 들었습니다.

이들은 당시 소셜미디어 SNS에 햄버거 리뷰 영상을 찍고 있었습니다.

갑자가 지나가던 한 남성이 다과와 뜬금없이 모욕적인 말을 퍼붇습니다.

[인종차별 발언을 한 남성 : 지금 먹는 모습을 찍는거야? 너희는 이상한 동성애자들이야]

한인들은 당황하며 가달라고 말하지만 이 남성은 계속해서 어느나라 사람이냐고 캐물으며 동성에 혐오 발언까지 내밷습니다.

[인종차별 발언을 한 남성: 당신은 일본인이냐, 한국인이냐]
[한인: 한국인이다]

[인종차별 발언을 한 남성: 당신은 김정은의 남자친구냐. 그와 동성 성관계를 해봤냐]

모욕적인 말에 이어 위협적인 말까지
모든 대화가 고스란히 피해 한인들의 카메라에 녹화됐습니다

[인종차별 발언을 한 남성: 얼굴에 침을 밷을 수 있어. 밖에서 보자]

남성은 가게 밖으로 나가서도 15분 동안이나 이들을 쳐다보고 있었습니다.
결국 경찰이 이 사건을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덴튼 칼슨 샌 라몬 경찰서장 해당 남성을 찾았으며 현재 남성에게 추가 혐의점이 없는지 조사하고 있다는 글과 함께 용의자의 얼굴을 트위터에 공개했습니다.

남성은 증오범죄법 위반 혐의로 체포돼 마르티네즈 카운티 교도소에 구금될 예정입니다.

KTN News 김상은입니다

SHARE POST: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