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문화재단, ‘제7회 가곡과 아리아의 밤’ 개최 예고

미주한인문화재단(대표 최은주)은 오는 11월 4일(토) 오후 7시, 스와니순복음교회에서 ‘제7회 가곡과 아리아의 밤’을 개최합니다.

올해 ‘가곡과 아리아의 밤’에는 한국 가곡, 성가곡, 이태리 가곡, 오페라 아리아, 프란츠 리스트(Franz Liszt, 1811~1886)의 화려한 피아노곡들까지 총 20여 곡이 무대에 올려집니다.

최은주 대표는 “미국과 한국의 실력파 음악인이 무대에 서는 이번 음악회는 K-클래식의 정수를 선보이고, 동포사회에 문화적 갈증을 풀어드릴 것”이라며 “정말 강렬한 감동을 받으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음악회에는 서울대 출신으로 뉴욕과 미시간에서 유학하고 현재 한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소프라노 최예슬, 연세대 출신으로 현재 필라델피아 오페라단 주역으로 활동하는 테너 조상범, 뉴욕 국제콩쿨 우승으로 그 실력을 인정받고 현재 뉴욕에서 활동하는 테너 신남섭, 애틀랜타 한인사회에 잘 알려진 소프라노 정하은이 노래합니다.

또한 금호예술문화재단 영재로 발탁된 후 캐나다와 줄리어드 전액장학생으로 실력을 인정받은 피아니스트 남예린, 조지아대학(UGA) 박사과정을 마치고 오는 11월 카네기홀 연주를 앞둔 피아니스트 장현화 등 뛰어난 기량의 연주자들도 함께 합니다.

한편 입장료는 30달러이며 티켓은 온라인 또는 연주회장에서 구매 가능합니다.

△주소= 3268 Smithtown Road, Suwanee, GA 30024

△온라인예매: https://www.eventbrite.com/e/742023220427?aff=oddtdtcreator

KTN News 스티브 홍 입니다.

SHARE POST: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