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북한 인권특사에 줄리 터너 지명… 그 의미는

백악관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국무부 인권·노동국의 줄리 터너(Julie Turner) 동아시아·태평양 담당을 북한 인권특사로 지명했다고 밝혔습니다.

터너 지명자는 인권·노동국에서 16년을 근무하며 북한 인권 문제를 주로 다뤄왔고 국가안보 회의에서 동남아시아 업무를 담당한 적도 있다는 설명입니다.

백악관은 터너가 한국어와 프랑스어를 구사한다고 전하고 인준 요청서를 상원에 보냈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무부 북한 인권특사는 대사급 직책으로 2004년 제정된 ‘북한인권법’에 따라 신설 됐으며 북한 인권정책 수립과 집행 전반을 관장하게 됩니다.

인권특사 지명은 트럼프 행정부 이후 약 6년만으로 바이든 취임 이후에도 즉각 임명이 이뤄지지 않아 바이든 정부가 북한 인권 문제를 소홀히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따라서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2년 만에 인권특사 임명을 두고 향후 북한 인권 문제를 적극적으로 제기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SHARE POST: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