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우크라이나 전격 방문… 5억 달러 규모 추가 지원 예정

조 바이든 대통령이 현지시간 20일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이우를 전격 방문했습니다.

현직 대통령이 미군이나 동맹국 군대가 주둔하지 않는 ‘전쟁지역’을 방문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입니다.

특별히 바이든 대통령의 경우 대통령 취임 후 전쟁지역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철통 보안속에 진행됐으며 폴란드 남서부 제슈프까지 전용기로 이동한 뒤 열차로 키이우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1주년을 앞두고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회담을 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우크라이나 국민을 지지하는 매우 중요한 신호라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의 정복 전쟁은 실패하고 있다며 미국이 여기에 있다며 우크라이나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를 나타냈습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이 21일 우크라이나에 대한 5억 달러 규모의 새 군사 원조 계획을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공화당 내 의원 가운데에서는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는 20일 ‘폭스뉴스’에 출연해 바이든 대통령이 국내 문제를 돌보지 않고 우크라이나를 방문했다고 비판했습니다.

KTN News 스티브 홍 입니다.

SHARE POST:

최근뉴스